HOME > 동구의 문화와 역사 > 민속신앙
 
민속신앙이란? 솟대제 탑제 산내디딜방아제 추동산신제 중말산신제 천개동산신제
 
 
민속신앙은 고사를 지내는 가정신앙과 마을신앙 그리고 무당이 신에게 인간의 소원을 빌어주는 무속신앙으로 구분할 수 있다.

그 중 마을 신앙은 다양한 마을의 수호신과 그 산에 제사하는 다양한 마을제로 구성되어 있다. 어느 마을이든지 각 마을에는 집귀와 해악을 물리치기 위해 신앙대상이 되는 마을 지킴이가 있다. 장승, 솟대, 누석단, 당산나무, 신당 등이 그것이다.

이러한 신앙 대상에 대해 마을의 풍요고 안녕을 지키고 기원하기 위해 마을 사람들은 마을제를 지낸다. 마을제에는 장승제, 탑제와 같은 마을 축제형인 거리제가 있기도 하고 산신제, 당제, 서낭제와 같은 마을 수호신에 치성을 드리는 당제가 있다.

거리제는 축제형이라서 마을 수호신과 엄격한 거리를 두고 있지 않으나 당제는 엄격한 정화과정을 거치고 신에 대해 엄격한 거리를 두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러나 일반적으로거리제와 당제를 함께 지내기 때문에 혼합된 형태를 취하는 수가 많다.

민속신앙은 크게 마을신앙과 가정신앙으로 나누어 살펴 볼 수 있다. 즉 마을신앙이란 그들이 살고 잇는 정주공간을 관장하는 신이 있어 마을의 길흉화복을 좌우한다고 믿는 신앙을 말하는데, 동구에서는 산신제, 거리제(탑제, 장승제, 서낭제), 기우제, 디딜방아액막이 등이 대표적인 마을신앙의 범주에 속한다.
이에 반해 가정신앙이란 마을에 신이 있는 것과 마찬가지로 집안의 곳곳에도 신이 있어 가정의 재복과 평안을 주관한다고 믿는 신앙으로서, 성주, 조왕, 터주, 업, 삼신, 조상신, 칠성, 장독신 등이 대표적인 가정신앙이라 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