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동구의 문화와 역사 > 문화재 > 시기념물
 
박팽년선생유허 능성 갈현성 삼정동산성 노고산성
견두산성 고봉산성 백골산성 계현산성 비파산성
성치산성 마산동산성 신선봉유적 미륵원지 송기수의묘역
송남수의묘역 송응서의묘역 송요년의묘역    
 
 
종 목 : 시기념물 1호
명 칭 : 박팽년선생유허 (朴彭年先生遺墟)
분 류 : 유지
수 량 : 1,720㎡
지정일 : 1989.03.18
소재지 : 대전 동구 우암로 326번길 28(가양동)
소유자 : 박경
관리자 : 박경
 
조선 전기의 문신이며 사육신의 한 사람인 박팽년(1417∼1456)이 살던 곳이다.

박팽년은 세종 16년(1434)에 문과에 급제한 후 여러 관직을 두루 역임하며, 집현전의 관원이 되었다. 1455년 수양대군이 어린 조카인 단종의 왕위를 빼앗자 단종 복위 운동을 꾸미다 세조 2년(1456)에 처형되었다.

세조2년(1456)에 화를 당한 후 사람들이 선생의 옛터를 잃을까 염려하여 헌종9년(1668)에 주춧돌을 모아 비를 세웠다. 우암 송시열이 짓고, 동춘 송준길이 쓴 이 비는 문화재자료 제8호로 지정되어 있다. 삼매당에는 우암 송시열 선생의 친필 현판과 팔경시(八景詩), 여러 문인(文人)들의 시가 조각되어 있어 운치를 더해주고 있다.

헌종13년(1672)에 비각을 세우고 장절정(壯節亭)이라 하였다. 그후 한국전쟁때 무너지고 비석만 남은 것을 후손이 중건하였고, 1975년 시에서 주변을 매입하여 담장과 삼문을 설치하고 소공원으로 정화하였다.
박팽년의 동생 박인년에 대한 복권 교지는 문화재자료 제24호로 지정되어 있다.